빅스마일컴퍼니(베리어스) 조범근 대표 "블랙넛, 아직 배상금 지급 NO…키디비는 피해자"

관리자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래퍼 키디비(김보미) 대리인인 빅스마일컴퍼니 조범근 대표가 "악플러들에 대해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천명했다.


조범근 대표는 19일 엑스포츠뉴스와 전화 인터뷰를 통해 이날 전해진 블랙넛과의 민사소송 결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엑스포츠뉴스 단독 취재를 통해 키디비를 모욕한 혐의로 징역형의 집행유예 선고를 받은 블랙넛이 민사소송에서도 패소해 2500만원 및 이에 대한 지연이자를 지급하라는 판결 받은 사실이 밝혀졌다.


이와 관련 조범근 대표는 "블랙넛은 현재까지도 법원 판결에 따라 지급해야할 돈을 전하지 않았다.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덧붙여 그는 "블랙넛은 최종 키디비 측이 청구한 5천만원에서 감액을 받기 위해 현재 경제 활동이 없다는 점을 강조하며 생활고를 호소하기도 했다. 특히 형사 소송 과정부터 반성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그동안 블랙넛이 재판 과정에서 보였던 모습에서 도저히 찾아볼 수 없던 행동"이라고 힘줘 말하기도 했다.


조 대표는 또 "키디비는 블랙넛의 성범죄와는 별개로 이를 모방하는 악플러들의 성희롱과 악성 DM 등으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냈다. 특히 일부 악플러들 중에는 키디비가 합의금을 원해서 블랙넛과 소송을 진행한다는 식으로 허위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대표는 "이는 모두 거짓이다. 키디비는 단 한 차례도 합의금을 요구한 사실이 없다. 블랙넛 측에서 합의를 요청한 바 있지만 결코 요구에 응한 적 없으며 합의 자체를 거부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키디비는 성범죄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더 이상 키디비를 향한 악성 댓글과 DM을 하지 말아달라. 그동안 충분히 고통 받았고 이제 모든 힘든 시간을 견뎌내고 뮤지션으로서 좋은 모습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그는 현재 새 앨범 작업 중인 키디비의 근황을 전하며 "좋은 음악으로 팬들 앞에 나서고 싶어한다. 키디비를 향한 따뜻한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키디비는 자신을 수차례 성적 모욕한 블랙넛을 상대로 진행한 민형사소송 모두 승소했다. 특히 최근 민사소송에서 블랙넛은 키디비에게 2500만원을 배상하라는 판결 받았다. 그는 무변론 판결로 승소난 1심 이후 '반성 및 경제적 사정' 등을 주장한 결과 최종적으로 2500만원 및 이에 대한 지연이자를 배상하라는 판결이 내려졌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5 0

VARIOUS COMPANY 

ⓒ VARIOUS, 2020

Tel. 031-566-7988 (지사) | Fax. 070-8240-7988 | actionstar_k@naver.com
(본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동 267-1 JK빌딩 4층ㅣ (트레이닝 센터) 경기도 구리시 이문안로 53 상가동 B01호 사업자 등록 475-41-00060


본 자료는 VARIOUS의 허가 없이 어떤 형태로도 공유되거나 게시 될 수 없습니다.

 The information contained in this document must not be reproduced, or transmitted in any form by means electronic, mechanical, optical photocopying, recording or otherwise, without the prior consent of ‘VARIOUS’.